8월 25일 ‘셰익스피어의 비극‘으로 관객과 만난다

[수완뉴스=서울] 서울윈드앙상블이 제101회 정기연주회를 8월 25일 일요일 오후 5시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개최한다. 관악기의 완벽한 하모니로 흠 없이 아름다운 음악을 완성해내는 서울윈드앙상블은 이번 공연을 <셰익스피어의 비극을 노래하다>라는 주제로 꾸밀 예정이다. 
 
서울윈드앙상블은 1974년 서현석 지휘자의 창단 연주회를 시작으로 정기연주회와 특별연주, 야외연주, 방송사 및 초청연주 등 연간 30여회의 다양한 연주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한국음악의 균형적인 발전과 관악의 지속적인 발전을 추구하며, 지속적인 창작곡 발굴에 힘써 매진하고 있다. 
 
이번 공연은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 작품 중 ‘오델로와 햄릿’을 집중 조명한다. 오델로는 사회적 혼란과 인간의 내적 갈등, 비극적 결말을 통해 주인공의 파멸을 이야기 하고 있는데 드라마틱하면서도 장엄한 음악을 윈드앙상블로 그려낸다. 또한, 햄릿은 인간의 근원적 욕망에 대해서 이야기 한다. 불행이 배신과 불운을 타고 시시각각 나타나는 것을 보고 있노라면 인간의 욕망이 얼마나 허무한지를 알 수 있게 되는 작품으로 음악 역시 그만큼 어둡고 차분한 분위기로 전개된다. 
 
이번 공연은 지휘 김응두(숭실대학교 음악원 주임교수), 작곡 서순정(한양대학교 겸임교수, 서울윈드앙상블 전속 작곡가), 작곡 고태암(전문 작곡가로 활동)과 피리 강영근(이화여자대학교 음악대학 한국음악과 교수), 바이올린 육지은(충남대학교 출강)의 협연으로 이루어진다. 
 
1부는 △알프레드 리드(Alfred Reed)의 주빌란트 서곡(A Jubilant Overture)을 시작으로 △사라사테(Sarasate)의 지고르네르바이젠(Zigeunerweisen)을 바이올리니스트 육지은의 협연으로 듣는다. 이어지는 곡으로는 △알프레드 리드의 오델로(Othello)를 선보인다. 
2부에서는 △작곡가 고태암의 창작곡 거룩한 성에서의 분투(재연), △이강덕 작곡, 서순정 편곡의 메나리 주제에 의한 피리 협주곡 – 청적상화(淸笛相和)를 피리연주자 강영근의 연주로 들으며 △알프레드 리드의 햄릿(Hamlet)까지 주옥 같은 동·서양의 곡들을 들을 수 있다. 
 
서울윈드앙상블의 제101회 정기연주회를 통해 만나는 시원한 관악기의 하모니로 더운 여름에 한줄기 쉼을 누릴 것을 기대해본다. 
이 공연은 서울윈드앙상블이 주최하며, 더블유씨엔코리아가 주관한다. 한국메세나협회와 삼진스틸산업가 후원하며 신한은행, 알파지이테크, 뉴데이, 맥키스컴퍼니가 협찬한다. 티켓은 R석 8만원, S석 6만원, A석 4만원, B석 2만원으로 예술의전당과 인터파크 티켓에서 구매할 수 있다. 학생(대학생까지), 한부모가정, 장애인, 국가유공자는 5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 가능하다. 
공연에 대한 문의는 WCN으로 하면 된다. 
 
더블유씨엔코리아 개요 
WCN(World Culture Networks, 더블유씨엔)은 기업의 이윤을 사회에 환원하고 문화를 통하여 가치있는 나눔을 실천하고자 설립되었으며 유럽의 심장, 음악의 도시 비엔나에 본사를 두고 있다. WCN은 한국의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한국지사를 설립하고 WCN코리아(주)를 운영하고 있다. 자체 네트워크 및 세계적 매니지먼트 회사와의 공조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음악가들을 초빙하여 차별화된 공연기획의 장을 펼쳐왔으며 한국의 재능있는 신인음악가들을 발굴하여 국제무대에 설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젝트를 통해 젊은 음악가들의 꿈을 실현시키는 데 앞장 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