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장애인·가족 권리옹호 ‘전국장애인부모연대’ 감사패 받는다

0
81

[수완뉴스=서울시] 박원순 시장이 14일(금) 16시30분 누리꿈스퀘어 비즈니스타워 국제회의실(3층)에서 열리는 전국장애인부모연대 10주년 기념식에서 감사패를 받는다. 장애인과 그 가족의 권리 옹호 활동에 헌신적으로 활동한 공로를 인정해 전국장애인부모연대가 수여한다.

 사단법인 전국장애인부모연대는 장애를 가진 아이들이 장애가 없는 아이들과 함께 공부하고, 지역사회 일원으로 함께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한 전국적 규모의 장애인 부모 조직이다. 2003년 단체 전신인 ‘전국장애인교육권연대’가 설립, 2009년 보건복지부로부터 사단법인 전국장애인부모연대로 설립인가를 받았다.

 이날 행사는 단체 출범 10년을 맞아 회원 및 장애인 관계자 등 총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0년의 성과를 돌아보고 미래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된다.

 박원순 시장은 또 발달장애인 권리증진을 위해 애쓴 발달장애인 부모 총 4명에게 서울시장표창도 수여한다.

 서울시는 장애인의 완전한 홀로서기를 실현한다는 목표로 서울시 최초의 장애인자립생활지원 5개년 계획을 수립, 발표(‘18.10)했다. 중증·발달장애인 공공일자리를 내년 처음으로 신설해 단계적으로 총 8백 개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한다. 평생교육에서 소외됐던 성인기 발달장애인을 위한 평생교육센터를 현재 10개소에서 2020년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참여자가 다달이 저축(10·15·20만 원)하면 시가 월 15만원을 매칭, 청년 중증장애인의 자금형성을 지원하는 ‘이룸통장’도 올해 새롭게 신설했다. 현재 939명과 약정을 완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