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 C
Seoul
화요일, 2월 18, 2020
No menu items!
Home 뉴스 사회 여성가족부 진선미 장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고(故) 이귀녀 할머니 별세 애도

여성가족부 진선미 장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고(故) 이귀녀 할머니 별세 애도

[수완뉴스=여성가족부] 진선미 여성가족부장관은 12월 14일(금) 별세하신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고(故) 이귀녀 할머니(1926년생, 만 92세)의 사망에 깊은 애도의 뜻을 전했다.

고(故) 이귀녀 할머니는 뇌경색 등 건강악화로 2016년부터 용인서울요양병원에 입원해 계셨으며, 12월 14일(금) 오전 8시 경 결국 운명을 달리하셨다.

1943년 17세 때, 중국에 가서 일을 하면 돈을 벌 수 있다는 꾀임에 속아 중국 열하성 소재 위안소로 끌려가 1945년 해방이 될 때까지 고초를 겪으셨다.

할머니는 1945년 해방이 된 이후에도 중국에서 거주하시다가, 2011년 국적회복 후 귀국하여 생활안정지원대상자로 등록되어 생활하셨다.

여성가족부는 할머니 가시는 길에 예의를 다하고, 장례비용도 지원할 예정이다.

진선미 장관은 “이 추운날씨에 할머님을 떠나보내게 되어 너무 마음이 아프고, 故 이귀녀 할머니를 포함하여 올해 들어 8분이나우리의 곁을 떠나신 것에 비통한 마음을 감출 수 없다”라며, “여성가족부는 앞으로도 일본군‘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보다 세심하게 보살펴 드릴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날 故 이귀녀 할머니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위안부’ 피해 생존자총 스물 다섯 분으로 줄었다.

현재 집계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는 총 240분 중 215분이 별세하고, 25분만이 생존해 계시며, 매주 수요일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서 일본정부를 향해 진정한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 Advertisement -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저작권자 (c)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스크
수완뉴스 편집부 공식 계정입니다.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