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계(鷄)의 움직임을 따라가다

0
110

[수완뉴스=임윤아 칼럼리스트] 

임윤아 칼럼리스트 직접 촬영

鷄에 대한 모든 사찰이 담겨있다.

설파 (雪波안창수(安昌洙선생님께서 개인전을 여셨다.

블로그 주소 https://m.blog.naver.com/PostList.nhn?blogId=cssahn

 

사군자 과정에서 색을 다루려면최소한 십 년 이상은 그려야한다난으로 시작하여대나무국화 그리고 매화 순으로 화조화를 터득하여산수화나 동물화로 나누어지게 된다색의 소중함을 그 누구보다도 뼈저리게 깨닫는 직업이라 여겨진다무엇보다도 자연을 섬세하게 다루며정면으로 마주하는 직업 중 하나다.

안창수 선생님의 블로그에 들어가면화조화 산수화 동물화로 카테고리가 나누어져있는데작품 하나하나를 볼 때마다 물 밀려오는 경탄이 있다실제로 보고 그리시는지허구로 그리시는지전부 다 알 길이 없으나 이보다 더 역동적이고생생할 수가 없다수묵화는 자연의 고즈넉함을 표현하는 대표적 방식이지만 야생동물의 일상 생활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훌륭한 방식이기도 하다.

세필로 덧칠하여 그리는 산수화주로 실물과 사진을 참고 하여 그리는 화조화 그리고 움직임을 따라 창조해내는 호()와 계()의 만남.

싸움닭의 격렬한 움직임날지 못하는 닭의 처음 보는 역동적인 몸짓만으로도 하나의 예술로 시작되는 작품들한편이 속의 이면을 내려다보게 된다하림 공장에서 보았던 수백 마리 닭의 유통 전 과정처럼오로지 싸움을 위해 개량된 닭 품종이 과연 생명으로써 조금이나마 존중받고 있는가에 대한 의문이 든다처음부터 식탁 위에 오르지 않아도 이에 대해 곰곰이 반문하며따져볼 필요가 있다생명의 존엄성과 집단의 이득이라는 뫼비우스 띠인간의 상업성을 위해 돌고 도는 형식에 대해 지금 이 순간에도 사나운 죄의식을 느낀다그저 텁텁한 감정을 끌어안은 채 살아있는 계의 움직임을 감상한다.

설파 안창수 선생님의 꿈틀대는 화()만이 한 생명의 존엄성에 대해 기억하며, 진중히 그려나가기 시작했다.

임윤아 칼럼리스트 직접 촬영

글, 사진 임윤아 칼럼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