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보건소, 전국적 홍역발생에 따른 홍역예방수칙 준수 당부

[수완뉴스=강릉보건소] 강릉시 보건소(소장 이기영)는 지난해 12월, 대구에서 홍역 첫 환자가 신고된 이후 지난 21일 총 30명의 홍역 확진자가 당국에 신고됨에 따라, 관내 시민들에게도 홍역 감염 예방을 위해,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키고 면역력이 없는 백신 미접종자는 예방접종을 하도록 권장했다.

집단 유행으로는 대구・경북 경산시 등에서 17명, 경기도 10명, 산발 사례는 서울에 1명, 경기도에 1명, 전남 1명으로 나타났으며, 최근 유럽, 중국, 필리핀 등에서 홍역 유행 및 국내 유입 위험 증가하고 유행 국가 여행 계획이 있는 경우, 출국 4~6주 전 예방접종 권장하고 있다.

홍역은 올바른 기침 예절, 손 씻기 등의 기본적인 감염예방법을 지킴과 동시에 예방접종이 필수적이며, 예방접종 1회만으로도 93% 이상의 감염 예방 효과가 있어 반드시 예방접종 진행이 필요하다.

현재 강릉시는 홍역 비유행지역으로써 영유아는 일반적인 MMR 접종 일정(생후 12~15개월, 만 4~6세로 총 2차)에 맞추어 접종을 완료하기를 권장하고 있으며, 그 외의 경우 12개월 이상 출생아 ~ 67년생 이후 출생자에겐 MMR 백신을 2회까지 맞도록 권장하고 있다.

이기영 소장은 “홍역은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철저·예방접종 완료가 중요하며, 의심 환자 발생 시 보건소로 신고하여 안내를 받은 후 강릉의료원, 강릉아산병원, 강릉동인병원 관내 선별 진료소에 내원해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