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테이션 청춘 카페 공모전’ 포스터 (사진 코레일 홈페이지)

[수완뉴스=코레일] 김동주 기자,  코레일이 철도역 영업 매장에 청년 창업 기회를 제공하는 ‘스테이션 청춘카페 공모전’을 진행한다.

공모 내용은 철도 역사에서 간편하게 판매할 수 있는 테이크아웃 형태의 식음료 메뉴와 매장 운영 전략이다. 입점 대상은 경부선 동대구역, 안산선 한대앞역, 분당선 태평역의 3개 매장이다. 만 19세부터 29세까지 누구나 팀(2~6명)을 이뤄 지원할 수 있다.

기간은 6월 17일부터 8월 15일까지고 자세한 내용은 코레일 홈페이지(www.korail.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모전 진행은 사업제안서 평가, 품평회 등을 거쳐 최종 3개팀을 선정한다. 코레일은 선발된 팀에 매장 입점과 함께 보증금 면제, 최대 3천만원의 인테리어 비용, 정기적 영업 컨설팅을 지원한다.

한편, ‘스테이션 청춘카페’ 사업은 코레일이 정부의 청년 일자리 창출 정책에 부응하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역 내 매장 창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현재 대전역에 한식초밥과 크로켓을 파는 ‘쁘띠박스’와 커피 및 디저트를 판매하는 카페 ‘담다’, 청량리역에 과일토핑 토스트를 파는 ‘보보찰리’ 등을 운영중이다.

김천수 코레일 사업개발본부장은 “참신한 아이디어와 뜨거운 열정을 가진 젊은이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며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꾸준히 관심을 갖고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주 기자 (tongjoo@su-w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