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원주] 김동주 기자 원주시민연대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 4주년을 맞아 오는 14일 저녁 7시에 소녀상 앞에서 60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하는 아베규탄 시민문화제가 열린다.

올해는 일본 아베정권의 폭력적인 경제보복에 맞서 이를 규탄하고 철회를 요구하는 다양한 행사도 열린다. 시민들이 참여하는 아베규탄 현수막 만들기와 위안부 피해할머니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촉구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원창묵 원주시장, 신재섭 시의회의장과 국회의원, 광복회, 항일운동유공자회에서 참여하여 일본 규탄 발언도 진행된다. 또한 행사장에는 17명의 청소년 지킴이단 학생들이 만든 시화전이 펼침막으로 행사장에 전시된다.

행사를 주최하는 원주평화의 소녀상 시민모임에는 65개 보수와 진보단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이날 시민문화제를 마치면, 아베정권의 경제보복이 철회 될 때까지 그동안 5년간 이어 온 월례 수요집회는 매주 아베규탄 수요집회로 이어 갈 예정이다.

한편 한지문화연대가 주최하는 평화의 소녀상 닥종이 인형전도 13일 2시 한지테마파크 오프닝을 시작으로 18일까지 열리며, 닥종이인형 20점과 원주출신으로 서울서 활동하는 이재경 작가의 위안부할머니를 기리는 작품 6점도 전시된다. 전시기간에는 일본 나고야에서 중단된 소녀상 전시에 항의하기 위한“내가 소녀상이다”SNS 릴레이 캠페인도 진행된다.

news@su-w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