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인권네트워크 성명, 인권유린, 역사왜곡, 경제침탈, 일본 아베정권 규탄한다!

0
85

[수완뉴스=원주] 김동주 기자

아베정권은 성노예만행 사죄하라!

아베정권은 성노예만행 배상하라!

아베정권은 강제징용 사죄하라!

12일 오전11시, 원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원주시민연대, 원주여성민우회 등 여성인권 관련 원주인권네트워크에서 한국에 대한 일본의 경제보복과 위안부 인권유린, 역사왜곡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원주인권네트워크는 지난 아베정권의 경제보복에 대해 3.1만세운동 100년을 맞이하는 해이자, 몇일 뒤 일제 식민지로부터 해방된 8.15 광복 74년을 맞이하게 된다. 해방은 되었으나 일본 아베정권은 다시금 우리나라를 경제적으로 침탈하고 있고, 끊임없는 역사왜곡과 반인륜적인 인권침해 및 범죄행위에 대해 사과는커녕 거꾸로 경제보복을 가하고 있다고 ‘참으로 분노할 수’ 없다고 말했다.

네트워크는 일본이 저지른 불법적이고 강압적인 만행과 인권유린을 기억하고 있으며 20만명의 청소년들이 일본군인들의 성노예로 일본이 일으킨 전쟁터로 강제로 끌려갔고 이에 대하여 일본 아베정권에 끊임없이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였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피해자는 할머니가 되었고 생존해 계신 분들은 현재 불과 20여분밖에 계시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저지른 일본의 만행에 대하여 아베정권은 사죄하고 배상해야 하고 유엔국제인권본부를 비롯하여 전세계 인권을 지키려는 시민들은 세계역사상 가장 참혹한 범죄를 저지른 일본에게 사죄하고 배상할 것을 권고해 왔다. 또한 일본 전범기업을 위해 강제로 끌려가고, 강제로 동원된 노동자들에 대한 사죄와 배상도 없었다. 이번에 우리나라의 대법원에서 일본기업은 강제지용된 분들에게 배상하라고 결정한 것은 너무도 당연한 상식이라고 아베정부의 진정한 사과와 배상을 촉구했다.

아베정권은 또한 국제 경제 질서를 무시하고, 한편으론 경제보복을 그리고 또 한편으로는 군대를 갖는 헌법 개정을 통해 아시아의 맹주로 새로운 군국주의 부활을 꽤하며 한반도의 평화를 원치 않고 있다고 일본 정권의 행태를 비판했다.

아베정권은 경제보복 철회하라!

아울러 원주 인권네트워크는 이번의 경제보복 조치도 아베정권의 야만적 침략성을 드러낸 것으로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우리는 일본의 제2의 침략, 경제보복에 맞서 시민들과 함께할 것이다. 과거 침략의 역사를 부정하고, 제2의 경제보복과 경제침략을 일삼는 아베정권의 폭거에 맞설 것이다. 다시 한번 일본 아베정권은 경제보복 조치의 즉각적인 철회와 인권유린에 대한 반성과 사과에 나설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이번에 12일에 개최된 기자회견에는 원주시민연대, 원주여성민우회 원주가정폭력성폭력상담소, 원주청소년성문화센터, 원주장애인부모연대, 강원장애인차별철폐연대, 보건의료노조, 원주연세의료원지부 등 관계자들이 참여해, 일본 아베정권의 인권유린과 역사왜곡 한국에 대한 전방위적인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진정한 사죄와 배상을 하고, 반성할 것을 일본 정부에 요구했다.

김동주 기자 tongjoo@su-w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