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에 참석한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수완뉴스=서울] 14일,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에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참석해 횔체어에 앉아 있는 김경애 할머니와 청아라 합창단을 만났다. 이어서 이날 행사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과 여성 인권 평화’에 대해 언급하였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8월 14일(수) 오전 서울 마포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개최에 앞서 휠체어에 앉은 김경애 할머니와 눈을 맞추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8월 14일(수) 오전 서울 마포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에 참석해, 청아라 합창단이 무대를 내려와 전달해주는 부채를 받고 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8월 14일(수) 오전 서울 마포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에 참석해 “‘위안부’ 문제를 평화와 여성인권에 대한 메시지로서 공유하고 확산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news@su-w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