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임주영기자] 2019 실패박람회 홍보대사위촉식 및 서포터즈 발대식이 13일 정부서울청사 별관 1층 ‘광화문1번가’에서 개최했다.

실패박람회는 행정안전부(장관 진영)가 국민들의 다양한 실패경험을 나누고 재도전을 장려하여 실패의 두려움을 극복하고 우리사회의 자산으로 전환하기 위해 작년부터 개최해 온 공공캠페인으로,

올해에는 춘천, 대전, 전주, 대구 등 4개 지역에서 지역별 박람회를 5월부터 6월사이에 개최한 데 이어 내달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광화문 광장에서 종합 박람회가 개최하였다.

행정안전부는 실패박람회를 널리 알리기 위하여 다양한 영역에서 도전을 멈추지 않았던 7명의 홍보대사를 위촉하는 한편 50명의 국민 서포터즈를 모집하였다.

홍보대사는 경단녀·만학도 등 5겹 유리천장을 뚫은 과학자 박은정, 7전 8기의 기업인 성신제, 실패해도 다시 한 번 개그맨 송준근, 미국 메이저리그 출신 야구해설위원 최희섭, 젊은이들의 창업 멘토 하상용, 등잔 밑에 숨겨진 연기력의 배우 김가희, 올림픽 출전을 꿈꾸는 탈북 권투선수 최현미 등이다.

실패박람회 서포터즈 블로거 김묘한(51세)씨는 “잠시 주저앉은 사람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다는 희망을 갖도록 하고 싶어” 신청하였고, 대학생 심재우(25세)씨는 “동물에 대한 두려움을 수의학 공부로 극복했듯이, 실패를 직시하면 도전과 기회로 바뀐다는 걸 알리기 위해” 참여했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는 진영 장관과 홍보대사들이 재도전의 노하우를 공개하고 재도전 응원메시지를 전달하는 국민응원 캠페인도 함께 진행했다.

작년에 이어 위촉된 박은정 교수는 주변을 의식해서 포기하지 말라며 “실패하면 어때? 이 길을 계속 갈 건데”라는 마음가짐을 강조했다.

‘성신제 피자’의 신화를 남긴 성신제 대표는 실패는 도전의 증거이니 즐기라며, “실패해 움츠린다고 나아지지 않으니 웃어요.”라고 말했다.

13년 차 KBS공채 개그맨 송준근 씨는 무수한 시험 탈락을 통해 “실패란 목적지로 향하는 경로를 이탈한 것”임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메이저리거였던 최희섭 해설위원은 과거 경기에서의 뇌진탕 경험에서 “다시 도전할 수 있는 상태를 만드는 건강이 기본”임을 강조했다.

전국 규모를 자랑했던 ‘빅마트’의 하상용 대표는 “모든 경우를 예상해서 대비할 수는 없으니 다시 일어날 용기만 갖자.”라고 말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실패가 개인만의 책임이 아니듯이 우리가 함께 어려움을 직시하고 원인을 분석하여 해결방안을 모색한다면 우리사회의 큰 자산이 될 것”임을 강조하였다.

또한 “상반기부터 4개 지역에서 개최한 실패박람회를 통해 재도전의 기세를 이어온 만큼, 이번 여정에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함께 참여해 주실 것”을 당부하며, “과거의 성공담에 고착화되지 말고 더 많은 가능성이 있는 미래를 위해 새롭게 도전해야”하며,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다시 도전하는 국민들을 위해 우리정부가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