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서울] 여성가족부가 명절에도 출근해야 하는데 아이를 맡길 데가 없어 고민하는 부모, 거리에서 방황하는 청소년, 가정폭력과 성폭력 피해로 고민하는 일반인들을 지원하기 위한 서비스를 추석 연휴기간(9.12~9.15.)에도 중단 없이 제공할 예정이다.

추석 연휴 기간 중 민생 안정 지원으로 연휴 기간에도 출근을 해야 하는 맞벌이 또는 취업 한부모 가정 등의 자녀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아이돌봄 서비스를 지원한다. 가출 청소년이 거리의 위험에 방치되지 않도록 전국 130여개 청소년쉼터를 24시간 개방.운영하며, 긴급 생활보호, 심리상담, 의료기관 연계 및 가정복귀를 지원한다.

또한 1388 청소년상담채널을 24시간 운영하며 위기청소년의 발견 및 구조시 상담과 보호 등의 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상담채널은 전화, 문자, 사이버 등의 매체를 이용한다.

여성긴급전화 1366, 해라기센터 및 긴급피난처를 정상 운영하며 24시간 여성폭력 피해 상담 및 긴급보호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한국어와 문화에 낯선 결혼이주여성들을 위하여 다누리콜센터 (1577-1366)에서 13개국 언어로 상담 및 한국생활 적응을 위한 정보를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