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김동주 기자] 21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쯤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 인근 한 노래방에서 14세 여학생 5명이 13세 여학생 1명을 집단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 발생직후 피해자의 부모가 관할서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가 집단 구타를 당하는 장면은 동영상으로 촬영되어, 각종 온라인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퍼져나갔다. 경찰측은 퍼진 영상을 입수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06년생 여학생을 폭행하며 영상을 본 이들은 보기에도 출혈이 심하며, 영상에는 나오지 않지만 노래는 부르는 남학생의 목소리가 들려오고, 무엇 때문에 한 사람을 다수의 인원이 폭행했는지는 사유가 불분명하다고 한다.

이 사건은 청와대 청원으로도 올라왔으며, 청원인은 “필히 엄중처벌하여야 하며, 사람의 인권을 박탈시키면 어떠한 죄가 성립되며, 법의 무서움을 깨우치게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해당 청원은 14만명을 넘었다.

김동주 기자 (tongjoo@su-w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