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 C
Seoul
일요일, 2월 23, 2020
No menu items!
Home 수완뉴스 포토

수완뉴스 포토

[사진] I Love Eco 출품 작품 설명하는 민정기, 임옥상 작가

임옥상 작가 (사진=수완뉴스) 민정기 작가 (사진=수완뉴스) 13일, 환경재단에서 글로벌 에코캠퍼스 설립을 위한 기금...

[사진] 환경재단, I Love Eco 기자간담회

13일 오후 11시 30분 환경재단에서 글로벌 에코캠퍼스 설립을 위한 기금 마련...

[사진] 뮤지컬 블랙슈트

  지난 8일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뮤지컬 <블랙슈트>의 프레스콜이 진행되었다.

[사진]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 규탄하고 강제징용 사죄하라

김동주 기자, 12일 원주시청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원주 인권네트워크 등 시민사회단체에서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과...

[사진] 평창서 열린 청소년 마인드 스포츠 대회, 개회를 선포 합니다

김동주 기자, 10일 청소년 마인드 스포츠 대회 조직위원회가 평창에서 대회 개회를...

[사진] 태권도에 신나는 율동을··· 청소년 마인드 스포츠 대회 축하 공연

김동주 기자, 10일 오전 9시 30분경에 평창 용평리조트에서 청소년 마인드 스포츠...

[사진] 2019 청소년 마인드 스포츠 대회, 10일 평창서 개최, “축하 길놀이 행사”

김동주 기자, 10일 오전 9시 30분 부터 평창 용평리조트에서 2019 청소년 마인드 스포츠 대회가 개막했다. 이번...

[사진] 인사하는 횡성군수 권한대행 박두희 부군수

9일, 이번에 8회째 열린 둔내 고랭지 토마토 축제에 횡성군수 권한대행 박두희...

[사진] 신선한 둔내 고랭지 토마토 ‘맛 보세요’

김동주 기자, 9일 둔내 고랭지 토마토 축제가 개막했다. 이번에 8회째를 맞은...

[사진] 제8회 둔내 고랭지 토마토 축제, “밸리댄스 축하공연”

김동주 기자, 9일 둔내 토마토 축제가 개막했다. 이번 행사가 8회째를 맞이하며, 둔내초등학교 특설무대에서 개막한 둔내 고랭지...

[사진] 사과문만 놓여진 유니클로 매장

수원시 권선구에 위치한 유니클로 롯데몰점에 사과문이 놓여져 있다. 유니클로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패스트리테일링 그룹은 “유니클로 불매 운동은 매출에...

인기기사

대관령 음악치유의 숲 썸머 페스티벌 ‘뮤즈 人 포레스트’

-알리, 조항조, 바비킴, 양수경, 마야 등 인기가수가 출연하는 숲속 음악회 금주 금,토요일 8월 10일~11일, 대관령 음악치유의 숲 야외무대에서 열려... 일반인의 출입을 통제한 채 40여년 간...

[사진] 현천고 진로탐색인턴쉽 발표대회

18일, 강원도 횡성군 둔내면에 위치한 현천고등학교에서 진로탐색인턴쉽 활동 발표대회가 열렸다. 재학생들이 한 학기 동안 자신이 탐색했던...

도민참여 에너지자문단 모집

강원도는 도민의 다양한 경험과 아이디어를 강원도 제5차 지역에너지계획 수립에 반영하기 위해 10월 11일까지「도민참여 에너지자문단」을 모집한다. 도민참여 에너지자문단은 강원도...

SBS스페셜 82년생 김지영-세상 절반의 이야기 19회 양성평등미디어상 대상 수상

  올해 ‘양성평등미디어상’의 대통령상 수상작으로 <SBS스페셜- 82년생 김지영, 세상 절반의 이야기> 편이 선정됐다. 양성평등미디어상은 양성평등에 대한 대중매체의 관심과 역할을 높이고, 사회 전반에 양성평등 의식을...

최신기사

발해 : 2대 무왕, 위대한 정복군주

대 무예, 고왕의 장남으로 719년 즉위하였다. 고구려의 대무신왕과 비슷한 역할을 한 정복 군주로서, 즉위 후 세력을 본격적으로 확장하기 시작하여...

발해 : 시조 고왕

대 조영.발해의 창업군주로서, 우리 역사에 고구려, 고조선을 제공하고 만주를 영원한 정신적 영토로 만들어 준,고마운 민족의 영웅이나, 그 흔한 탄생설화는 고사하고 출신조차 모호한...

발해 : 시작, 우리 역사?

고구려의 뒤를 이어 만주 지역에 군림했었다는데,관련 기록이 부실하고, 알려진 것이 많지 않아, 마치 전설처럼 느껴지기도 하고,그 성립이나 성장 과정, 그리고 신라와의 관계...

태봉 : 궁예(2), 난세의 화려한 불꽃

민초들이 편한 시대는 별로 없지만, 난세는 민초들을 더욱 힘들게 하여,자신과 가족을 지킬 힘이 부족한 이들은 도둑에게 빼앗기고, 다시 도둑이 되어 빼앗았다. 그 과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