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살 대학생이 말하는 오늘의 하루

#4. 경험과 선택

(수완뉴스=나지영)   ‘경험을 현명하게 사용 한다면,어떤 일도 시간 낭비는 아니다.’   오귀스트 르네 로댕이 한 말입니다.   현명한 경험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제가 생각하는 현명한 경험은 깨달음을 주는 경험이라고 생각합니다. 오랜 시간 집과 학원을 오가던 저에게도 깨달음을 주는 경험이 있었습니다.   자퇴를 한 후, 저는 3달간 공부를 하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더 보기…

글쓴이 편집국장,
17살 대학생이 말하는 오늘의 하루

#3.괜찮아, 시작이 다른 것뿐이야.

(수완뉴스=나지영) ​ ​▲ 관련 사진 ⓒ pixabay   ‘시작’이라는 단어는 여러분에게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나요?   14살이었던 제게 시작은 ‘낯설고 두려운 존재’였습니다. ‘자퇴’의 의미는 더욱 그랬습니다. ‘낯설지만 기대되고 꿈꾸지만 위험할 것만 같은 것,’ 그것이 ‘학교 밖’에 대한 첫 느낌이었습니다. 자퇴라는 단어가 제 머릿속에 맴돈 건 중학교 1학년, 14살 때였습니다. 꿈이 더 보기…

글쓴이 편집국장,
17살 대학생이 말하는 오늘의 하루

#2.세상이 바라본 ‘자퇴생’

(수완뉴스=나지영) ▲ 관련 사진 ⓒ pixabay 여러분은 오늘 하루, 학교를 가지 않았더라면 무엇을 했을 것 같나요? ​ 아마 여러분들은 그동안 보고 싶었던 영화를 보거나, 본인이 꿈꾸었던 여행을 갔을 것입니다. 이렇게바쁜 일상 속 잠시의 여유를 즐긴다는 것은 굉장히 큰 행복이라 생각합니다. 제가 꿈꾸었던 학교 없는 하루 역시 여행처럼 설레고 기대되는 일이었습니다. 더 보기…

글쓴이 편집국장,
17살 대학생이 말하는 오늘의 하루

#1. ‘17살 대학생이 말하는 오늘 하루’-여러분의 오늘 하루가 궁금합니다.

(수완뉴스=나지영)   안녕하세요. ‘17살 대학생이 말하는 오늘 하루’로 학교 밖 이야기에 조금 더 친근하게 다가갈 칼럼니스트 나지영입니다. 날씨는 태풍으로 인해 우중충하지만 칼럼의 첫 시작은 산뜻하게 하고 싶기에 여러분에게 한 가지 질문을 드리고 싶습니다.   “여러분의 오늘 하루는 어떠셨나요?” ​ 행복하고 기쁘셨나요? 아님 힘들고 지치셨나요? ​아마 오늘 하루,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더 보기…

글쓴이 편집국장,
17살 대학생이 말하는 오늘의 하루

#3.괜찮아, 시작이 다른 것뿐이야.

​ (수완뉴스=나지영) ​ ​▲ 관련 사진 ⓒ pixabay      ‘시작’이라는 단어는 여러분에게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나요?   14살이었던 제게 시작은 ‘낯설고 두려운 존재’였습니다. ‘자퇴’의 의미는 더욱 그랬습니다. ‘낯설지만 기대되고 꿈꾸지만 위험할 것만 같은 것,’ 그것이 ‘학교 밖’에 대한 첫 느낌이었습니다. 자퇴라는 단어가 제 머릿속에 맴돈 건 중학교 1학년, 14살 때였습니다. 더 보기…

글쓴이 편집국장,
17살 대학생이 말하는 오늘의 하루

#3.괜찮아, 시작이 다른 것뿐이야.

​ (수완뉴스=나지영) ​ ​▲ 관련 사진 ⓒ pixabay      ‘시작’이라는 단어는 여러분에게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나요?   14살이었던 제게 시작은 ‘낯설고 두려운 존재’였습니다. ‘자퇴’의 의미는 더욱 그랬습니다. ‘낯설지만 기대되고 꿈꾸지만 위험할 것만 같은 것,’ 그것이 ‘학교 밖’에 대한 첫 느낌이었습니다. 자퇴라는 단어가 제 머릿속에 맴돈 건 중학교 1학년, 14살 때였습니다. 더 보기…

글쓴이 편집국장,
17살 대학생이 말하는 오늘의 하루

#2.세상이 바라본 ‘자퇴생’

(수완뉴스=나지영)   ​   ▲ 관련 사진 ⓒ pixabay   여러분은 오늘 하루, 학교를 가지 않았더라면 무엇을 했을 것 같나요? ​ 아마 여러분들은 그동안 보고 싶었던 영화를 보거나, 본인이 꿈꾸었던 여행을 갔을 것입니다. 이렇게 바쁜 일상 속 잠시의 여유를 즐긴다는 것은 굉장히 큰 행복이라 생각합니다. 제가 꿈꾸었던 학교 없는 하루 더 보기…

글쓴이 편집국장,
17살 대학생이 말하는 오늘의 하루

종이접기 아저씨 김영만 2030세대들의 향수 자극해…

  사진 출처 : 신세경 인스타그램   (수완뉴스=정찬영)최근 ‘종이접기 아저씨’로 불리는 김영만(65) 종이문화재단 이사가 디지털TV를 통해 2030세대들의 향수를 자극하고 있다.   지난 18일부터 3회째 MBC 1인 인터넷 방송(UCC) 프로그램인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는 “종이접기 아저씨”로 기억되는 김영만 씨가 ‘영맨’으로 참여하고 있다. TV유치원 이후 오랜 세월이 지난만큼 김영만 씨의 방송소식은 많은 더 보기…

글쓴이 편집국장,
17살 대학생이 말하는 오늘의 하루

이러한 선글라스 어때? 독특한 강점의 밴딧 선글라스

  사진 제공 : 밴딧코리아     (수완뉴스=온라인뉴스팀) 지난 2014년에 홍콩에서 최초 런칭된 이후, 2015년 5월 국내에서도 런칭을  시작하게된 밴딧 선글라스는 다양한 강점등으로 인해 온라인상에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 제공 : 밴딧코리아​     우선 밴딧선글라스에서 밴딧의 의미는 ‘편하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이 의미 그대로 밴딧선글라스는 고객들에게 더 보기…

글쓴이 편집국장,
17살 대학생이 말하는 오늘의 하루

#1. ‘17살 대학생이 말하는 오늘 하루’-여러분의 오늘 하루가 궁금합니다.

​ (수완뉴스=나지영)   안녕하세요. ‘17살 대학생이 말하는 오늘 하루’로 학교 밖 이야기에 조금 더 친근하게 다가갈 칼럼니스트 나지영입니다. 날씨는 태풍으로 인해 우중충하지만 칼럼의 첫 시작은 산뜻하게 하고 싶기에 여러분에게 한 가지 질문을 드리고 싶습니다.   “여러분의 오늘 하루는 어떠셨나요?” ​ 행복하고 기쁘셨나요? 아님 힘들고 지치셨나요? ​아마 오늘 하루, 많은 사람들을 더 보기…

글쓴이 편집국장,